논평・브리핑

당원에게 신뢰받는
시민에게 힘이되는 서울시당

[보도자료]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당-서울시 당정협의회 통해 메르스 방역위한 협조 체계 구축하기로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5.06.19
  • 조회수 : 510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당 서울시

메르스 방역 위한 협조체계 구축키로

 

19일 당정협의회 열어 메르스 직간접 피해자 지원 방안

및 메르스 감염확산 방지 위한 제도적 대책 논의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당(신경민 서울시당 위원장)은 서울특별시(박원순 서울시장)와 함께 19일 오전 730분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당정협의회를 열어 메르스 공동대처를 위한 긴밀한 협조 체계를 갖추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당정협의회에서는 신경민 서울시당 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 이종걸 원내대표, 서울지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40여개 지역위원장을 비롯해 서울시 기획조정실장, 보건기획관 등 약 50 여 명이 참석했다.

 

신경민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박근혜 정부의 초동대응 실패 상황에서 서울시의 주도적인 노력마저 없었더라면 메르스 사태가 더욱 심각했을 것이라며, “서울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서울시와 서울시당이 적극적인 공조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 역시 이번 당정협의회가 메르스 사태를 종식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서울지역 국회의원들이 적극 나서 메르스극복을 위한 임시특별법 제정 등 입법적 노력과 제도적 대책 마련에 힘써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당정협의회에서는 메르스 방역대책에 대한 기존의 노력들과 함께 추가적인 방역대책, 피해자 지원 등에 대한 다음과 같은 대책들이 논의되었다.

 

첫째, 공중화장실, 다중이용시설 등의 지역 소독 강화,

 

둘째, 의료인 방호복 지급, 역학조사관 확충 등 메르스 방역대책 인력에 대한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 실시,

 

셋째, 메르스 사태로 인한 중소상공인, 메르스 피해병원 등 간접피해자들에 대한 직, 간접 피해보상 방안 마련,

 

넷째, 서울시 메르스 임상실험 결과를 보건 당국에 전달하여 메르스 백신과 치료제 개발 촉구,

 

다섯 번째, 6월 임시국회9월 정기국회에서 메르스 확산방지를 위한 법안 처리 노력,

 

여섯 번째, 공공의료 강화와 공공인력 내실화를 위해 시립병원 - 대학병원 간 연계 강화 및 서울시립대 보건대학 설치 추진,

 

일곱 번째, 메르스 사태 관련 박원순 시장의 검찰 소환 문제에 대한 적극 대응 등이다.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당은 이날 당정협의회를 계기로 서울시와 보다 긴밀한 방역대책 협력 체계를 갖추기로 했으며,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당의 48개 지역위원회 차원에서도 해당 지역구청과 적극적인 협력 체계를 마련해 나갈 것이다.

 

 

 

2015. 6. 19.

새정치민주연합 서울특별시당